본문 바로가기

OKTA 활동

글로벌 한민족 경제 네트워크의 중심
홈으로 이동

언론 속 OKTA

[연합뉴스] 일본 치바지회 안룡수 대표 인터뷰_일본서 창업 6년만에 매출 1억원

작성일: 2020.06.12 작성자: 옥타홍보 조회수: 377

일본서 창업 6년 만에 '매출 1천억원' 30대 조선족 기업인

 

안룡수 미키모리 대표 "한중일 교역 징검다리 역할하겠다"

사이타미현 등에 마스크 12만장 기부..."수익 사회 환원하는 것"

안용수 대표.jpg 이미지입니다.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의 오오노 모토히로(大野 元裕) 지사는 9일 한 조선족 청년 기업인을 맞이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10만개를 지사에게 전달했다.

 

이 청년은 같은 날 오크노키 노브오 가와구치(川口)시장에게 마스크 2만개를 기부했다.

 

일본 내 중국 조선족 출신으로는 가장 많은 12만개(4천만원 정도)의 마스크를 내놓은 주인공은 무역회사 '미키모리'(三木森)를 운영하는 안룡수(36) 대표다.

 


'나무가 숲으로 성장한다'는 뜻의 회사 이름 속에는 '다양한 삶이 행복하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안 대표의 염원이 깃들어 있고, 이번 마스크 기부는 그 실천의 하나라고 한다.

 


사이타마현은 도쿄(東京)를 중심으로 하는 수도권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지역이다. 중국 출신 조선족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며 안 대표가 첫발을 디딘 곳이다. 현재 그는 이곳에 지사를, 가와구치 시에 물류창고를 두고 있다.


안 대표는 11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역사회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수익 일부를 마스크 기증형식으로 대신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안정과 발전에 기여하고, 제2, 제3의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기사 보러가기>> https://www.yna.co.kr/view/AKR20200611064700371?input=1195m

 

첨부파일

댓글달기

담당자연락처